규장각 교양총서 2009년부터 규장각에서는 '조선의 기록 문화와 법고창신의 한국학'이라는 주제로 인문한국(HK)사업단이 출범하여 연구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 사업단은 규장각에 넘쳐나는 조선시대의 다양한 기록들을 통해 당시의 삶과 문화를 되살려내고, 그것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는 가치와 의미를 성찰해보자는 것을 연구 목적으로 하고 있다. 규장각 교양총서는 이런 취지의 효과적인 실현을 위한 인문한국사업단의 대표적인 성과물이다.

  • 조선 국왕의 일생
  • 조선 국왕의 일생

    • 저자규장각한국학연구원
    • 간행년2009
    • 책설명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이 일반 대중과 역사 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펴내는 '규장각 교양총서'의 제1권으로, 다양한 궁중 관련 유물의 도판자료를 활용하여 조선 국왕의 일생을 시각적으로 짜임새 있게 보여주고자 한다. 이 책은 문인의 가장 위에 군림하는 지존으로서 조선의 왕에 대해 다룬다. 왕에 대한 선명한 그림을 그리기 위하여 이 책은 출생에서부터 사망에 이르기까지 왕의 일생을 재구성했다. 왕도 사람이기에 그 일생 자체가 다를 바 없겠지만, 일생을 구성하는 하나하나에는 일반 사대부와는 다른 의식과 절차가 있다. 이 책은 왕의 일생을 따라가면서 사대부의 삶과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설명하고자 한다. 조선 국왕의 일생을 다양한 시각에서 재구성함으로써 왕의 생활사와 생애의 주요한 특징을 드러내고자 했다. 왕이 태어나는 장소, 교육의 절차, 왕비의 간택, 업무의 실상, 왕이 갖춰야 할 교양의 종류, 조선시대 제왕학의 변천, 왕이 사는 집 궁궐의 이모저모, 왕을 모신 궁중 여인들의 삶, 국왕의 건강을 책임진 식치, 왕실의 잔치와 궁 밖의 행차, 왕의 죽음과 왕실의 사당 종묘까지 역사학, 문학, 국악, 풍수지리학 등을 전공한 한국학 전문가들이 세밀하게 서술해나간다.

  • 목차
  • 머리말 : 지존이면서 최고의 문인이었던 조선의 국왕
    왕은 어떻게 교육을 받았을까 (김문식, 단국대 사학과 교수)
    왕의 반쪽, 왕비의 탄생 (신병주, 건국대 사학과 교수)
    왕은 평소 어떻게 일했는가 (정호훈, 규장각한국학연구원 HK연구교수)
    임금이 시를 짓는 뜻 (이종묵, 서울대 국문과 교수)
    왕의 학문, 제왕학 (정재훈,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
    임금이 사는 집, 궁궐 (장지연, 경인교대 사회교육과 강사)
    " 다시는 궁궐에 살지 않게 하소서" (정병설, 서울대 국문과 교수)
    왕의 까다로운 입을 어떻게 맞출 것인가 조선 왕실의 건강법, 식치(食治)(김호, 경인교대 사회교육과 교수)
    먼발치에서 왕을 느끼다, 왕실의 행차 (김지영, 서울대 역사연구소 선임연구원)
    왕이 공식적으로 술 마시는 날 (김종수, 서울대 국악과 강사)
    너무나 정치적인 사건, 왕의 죽음 (김기덕, 건국대 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왕은 죽어서 종묘로 간다 (이현진,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선임연구원)
    참고문헌 및 더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