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전시실※ 사이버 전시실은 규장각 명품 자료를 가상 현실하에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된 코너입니다. 실제 진행되고 있는 상설전이나 특별전과는 내용이 다르오니 관람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전시실 미니맵에서 시선 지점을 선택(map) 하시면 우측 파노라마 뷰어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파노라마 크게 보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전시모습

전시모습

조선의 기록문화와 규장각의 법고창신(法古創新)

1776년 정조(正祖)가 설립한 규장각은 본래 선왕의 어제(御製)와 어필(御筆)을 보관하던 곳이었다. 하지만 조선후기 정치·사회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려는 시대적 요구에 따라, 규장각은 조선과 중국에서 간행된 각종 도서를 소장하고, 학식이 뛰어난 정예의 관리들이 소속되어 각종 서적을 편찬하며, 국가의 주요 정책을 마련하는 학문과 정치의 중심 기구로 발전하였다. 옛 서적을 통해 오늘의 새 정치를 추구했다는 점에서 규장각은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이 가장 잘 구현된 기관이라 할 수 있다. 200여년 역사의 풍상을 겪으면서도 규장각에서 편찬·수집된 도서들은 오늘날까지 우리의 역사와 전통이 남긴 소중한 자료로 남게 되었고, 국제기구에 의해서 인류가 모두 함께 아끼고 보존해야 할 세계적인 기록유산으로 인정받기에 이르렀다. 규장각의 대표적인 소장 자료는 그 성격에 따라 ①세계적인 기록유산, ②의궤(儀軌), ③어필과 기록화, ④고지도와 지리지, ⑤국제 교류에 관한 자료 등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째 세계적인 기록유산으로서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일성록日省錄』 등 7종의 국보와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동의보감東醫寶鑑』,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등 26종의 보물이 있다. 이 중에서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를 비롯하여 조선왕조 의궤가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로 지정되었다.

둘째로 의궤는 조선시대 왕실행사를 글과 그림으로 정리한 종합 보고서이다. 왕실의 결혼, 장례, 왕실 잔치 등과 같이 국왕의 일생에 관한 것이 많다. 이 밖에도 활쏘기, 악기 제조, 외교 의전, 궁궐이나 성곽 공사, 실록 편찬, 국왕이나 관청의 인장 제작 등 실로 다양한 행사를 다루고 있다. 의궤는 행사참여자를 미천한 신분까지 하나하나 기록하고 물품과 비용을 사소한 것이라도 놓치지 않고 기재할 뿐 아니라, 생동감 넘치는 현장의 모습을 담은 반차도(班次圖)와 도설(圖說)까지 실려 있어서 ‘조선왕조 기록문화의 꽃’이라 불린다.

셋째 어필과 기록화는 왕실문화의 멋과 품위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자료이다. 규장각에는 선조, 효종, 숙종, 경종, 영조, 정조의 글씨가 남아 있어서 왕의 성품을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왕세자나 왕실 관련 인물이 쓴 글씨도 남아 있는데, 순원왕후의 한글 편지, 흥선대원군의 친필이 눈길을 끈다. 연로한 신하들을 예우하는 잔치인 기로연(耆老宴), 왕세자 입학, 청계천 준설, 임진왜란의 전투 모습 등을 보여주는 많은 기록화들은 비디오카메라가 없었던 과거의 행사나 역사적 사건을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다.

넷째로 우리 땅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고지도와 지리지가 있다. 고지도에는 당시의 지리적 지식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예술성 등이 반영되어 있고, 지리지는 각 군현의 연혁, 인물, 물산, 문화유적 등을 담고 있어서 각 지방의 고유한 역사와 풍속을 돌아볼 수 있는 자료가 된다. 규장각은 국내 최대의 고지도 소장처로서 군현지도에서부터 우리나라 전도, 세계지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법과 축척의 지도를 볼 수 있다.

다섯째 세계와의 교류를 보여주는 자료로 중국에 사신으로 다녀온 기록인 연행록과, 일본 통신사의 기행문 등이 있고, 『노걸대언해老乞大諺解』나 『박통사언해朴通事諺解』와 같은 외국어 학습서도 조선시대의 국제교류를 위한 노력을 보여준다.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混一疆理歷代國都地圖」와 「천하도지도天下都地圖」 등의 세계지도를 통해서는 선조들의 세계에 대한 인식이 변해가는 모습을 읽을 수 있다.

이밖에도 규장각에는 조선시대 생활사의 생생한 모습을 보여주는 고문서류를 비롯하여, 학자들이 남긴 개인 문집 2천여 종, 유교 경전과 법전류 등의 책판 등이 다수 소장되어 있다. 또한 근대사의 격동을 살펴볼 수 있는 근대정부기록물을 비롯하여, 서구 열강이나 일본과 맺은 조약문 자료도 다수 남아있는데, 일본의 불법적인 국권 침탈과 대한제국 정부의 국권 수호 노력을 돌아볼 수 있는 중요한 근거가 된다.

규장각 창립 230주년을 맞는 2006년, 서울대학교 규장각은 한국문화연구소와 통합하여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으로 재탄생하였다. 이로써 정조가 꿈꾼 도서관을 겸한 연구소의 면모를 되찾을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우수한 연구성과를 대중에게 알리는 사회적 확산 프로그램의 마련에도 힘쓰면서, 21세기에 맞는 법고창신의 정신을 구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The documentary heritage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spirit of “Modeling oneself on the past to create the new” at Kyujanggak

Kyujanggak, established in 1776 by King Jeongjo (r. 1776-1800), was originally a place to store works authored by kings as well as documents in the kings’ own handwriting. However, in the later part of the Joseon dynasty, there was an urgent need to respond to social and political changes, and in an active response to these needs, Kyujanggak was upgraded to a central institution for learning and politics: it managed books published in Joseon and China; the best officials of the day, whose knowledge was outstanding, worked here; a wide variety of books was published here; and Kyujanggak was also a place where the nation’s policies were drafted. At a time when policies were pursued on the basis of what could be found in old books, Kyujanggak was the institution that best exemplified this principle of “modeling oneself on the past to create the new” (“Beopgo changsin” 法古創新).

Despite a turbulent history of more than 200 years, the collection of books compiled and acquired by Kyujanggak has become a valuable resource preserving the history and traditions of our country. At the same time, part of the collection has been recognized by UNESCO as documentary heritage that is worth preserving for all mankind. The documents and books of Kyujanggak can be divided into the following five categories: 1) Documentary heritage of the world, 2) Uigwe (Records of ritual affairs), 3) Writings by kings and documentary drawings, 4) Old maps and geographical works, and 5) Documents about international exchanges.

Regarding the documentary heritage of the world, there are first and foremost seven national treasures (gukbo), including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Joseon wangjo sillok), Diary of the Royal Secretariat (Seungjeongwon ilgi), and Records of Daily Reflection (Ilseongnok), and twenty-six treasures (bomul), including the Map of the Territory of the Great Eastern Country (Daedong yeojido), Principles and Practices of Eastern Medicine (Dongui bogam), and Songs of Dragons Soaring to Heaven (Yongbi eocheon ga). Together with the uigwe,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Diary of the Royal Secretariat have been designated as UNESCO Memory of the World.

Second, the uigwe are comprehensive reports that detail in text and image the important events of the Joseon royal court. Prominent among these events are royal weddings, funerals, banquets, and other events that were part of the kings’ life. Besides these, there are many more uigwe records, dealing with, for example, archery competitions, the manufacture of instruments, diplomatic receptions, the construction of palaces or city walls, the compilation of the annals, the manufacture of royal or official seals, etc. The uigwe are extremely detailed, including information about even the lowly officials taking part in the events, as well as the products used and their expense. Most importantly, they include detailed pictures of all the people involved and the progression of events (banchado) and other diagrams, giving a vivid sense of the events, so that they truly deserve to be called “the flower of Joseon royal document culture.”

Third, the royal writings and documentary drawings are visual records of the beauty and pageantry of the royal court. The calligraphy of Kings Seonjo, Hyojong, Sukjong, Gyeongjong, Yeongjo, and Jeongjo that is preserved at Kyujanggak gives a vivid impression of their personalities. There are also writings by princes and figures connected to the court, and among these the Hangeul letters by Queen Sunwon and the manuscripts by the regent Heungseon Daewongun are noteworthy. At a time when there were no video cameras, the documentary drawings of events such as banquets for elderly officials (giroyeon), the first lectures for the crown prince, the dredging of the Cheonggyecheon, and the battles of the Imjin Wars are realistic depictions of historic events.

Fourth, there are old maps and geographic works that show us the former faces of Korea. Old maps reflect not only geographical knowledge of the time, but also technological knowledge and artistic sensibility; geographic works on the other hand include information about the history, famous people, produce, cultural relics etc. of all counties and districts, serving as sources for the history and characteristic customs of these localities. Kyujanggak has the biggest collection of old maps in the country, and thus you can see here both maps of counties and districts, maps of the whole country, and world maps, all executed with various techniques and on different scales.

Fifth, among the documents of international exchanges, there are the records of diplomatic missions to China (mainly Yeonhaengnok, records of visits to Beijing) and Japan, and also language manuals such as Nogeoldae (Conversational textbook of spoken Chinese) and Bak tongsa eonhae (Interpreter Bak, vernacular edition), which show the efforts put into international exchanges in the Joseon period. Through world maps such as the Map of an Integrated Territory of Historic Countries and their Capitals (Honil gangni yeokdae gukdo jido) and General Map of the World (Cheonha dojido) we can see how views about the world changed over the course of time.

Apart from this, the Kyujanggak collection also holds documents that give a vivid impression of life in the Joseon period, more than 2,000 literary collections (munjip) left behind by scholars, and printing blocks of Confucian classics and law codes, to name but a few. Regarding the modern period, there are also government documents that reveal the tribulations of Korea’s modern history, including the treaties concluded with Western powers and Japan, and important documents that show the illegal seizure of Korea’s sovereignty by Japan and the efforts by the Daehan empire to protect its sovereignty.

At the 230th anniversary of Kyujanggak’s founding, in 2006 Kyujanggak merged with the Institute of Korean Studies, and the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came into being. Thereby, Jeongjo’s dream of combining a library and research institute was given a new lease of life. Accordingly, we are striving to expand our social function by making research findings available to the public, and striving to implement a spirit of “Modeling oneself on the past to create the new” that is fit for the 21st centu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