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전시실※ 사이버 전시실은 규장각 명품 자료를 가상 현실하에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된 코너입니다. 실제 진행되고 있는 상설전이나 특별전과는 내용이 다르오니 관람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전시실 미니맵에서 시선 지점을 선택(map) 하시면 우측 파노라마 뷰어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파노라마 크게 보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전시모습

1 2 3 4 5 6 7 8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 전시모습
제3부 조선의 국가 운영

전시물

  • 섬네일
  • 섬네일
  • 섬네일
  • 섬네일
  • 섬네일
  • 섬네일
  • 섬네일
대구장적

대구장적 大邱帳籍
대구도호부(大邱都護府) 편, 1681년(숙종 7), 1책, 필사본, 60×75cm 청구기호 : 奎 14810

조선시대 대구도호부에서 부세의 징수 및 요역의 부과를 위하여 3년마다 관내의 호구(戶口)를 리(里) 별로 조사하여 작성한 호적대장이다. 현재 규장각에는 1681년(숙종 7)에서 1876년(고종 13)에 이르는 시기의 대구호적대장 186책이 보관되어 있는데, 그중 1825년(순조 25)과 1858년(철종 9) 2회분만 모든 부분이 완전하게 갖추어져 있다. 전시된 책은 1681년(숙종 7)에 작성된 『숙종7년신유대구장적(肅宗七年辛酉大邱帳籍)』이다.

경상도창원부소재용동궁전답경자양안

경상도창원부소재용동궁전답경자양안 慶尙道昌原府所在龍洞宮田畓庚子量案
창원부(昌原府) 편, 1722년(경종 2), 1책, 필사본, 67×51.6cm 청구기호 : 奎 18324

1722년(경종 2)에 작성된 경상도 창원부 소재 용동궁 전답의 양안이다. 이 양안은 경상도 창원부 경자양안 중에서 용동궁과 관련된 부분을 뽑아서 작성한 것이다. 용동궁은 1사 4궁에 속한 영구존속궁(永久存續宮)으로 왕후의 내탕(內帑:개인 금고)을 담당하던 궁방이다. 이 양안에서는 들판명을 난외(欄外) 상단에 기재하고 이어 자호, 지번, 양전방향, 토지등급, 지형, 지목, 야미수夜味數(논밭의 구획을 세는 단위인 ‘배미夜味’의 수효), 장광척수(長廣尺數), 결부수(結負數), 사표(四標) 등을 기재했다.

양역총수

양역총수 良役總數
조현명(趙顯命) 편, 1743년(영조 19), 1책, 무신자(戊申字), 34.4×22cm 청구기호 : 奎 12211

1743년(영조 19) 양역변통을 위한 사전 조사작업으로, 조현명(趙顯命)이 중앙의 각 군문(軍門) 및 아문(衙門)과 각 지방(地方)의 군액(軍額)을 파악하여 편찬한 자료이다. 1748년(영조 24)에 보완하여 『양역실총(良役實摠)』으로 재작성되었다. 1752년(영조 28) 「균역청사목(均役廳事目)」〈奎 1124〉과 함께 균역법 운영의 주요기준이 되었다.

호남청사례

호남청사례 湖南廳事例
선혜청(宣惠廳) 편, 미상(순조 연간), 1책, 필사본, 33.4×24cm 청구기호 : 奎 15232

선혜청에서 호남의 대동법 운영 규정을 모아 엮은 책이다. 『호남청사례』는 내용상 순조연간에 작성된 것으로 보이며 대동법 실시와 관련된 25개 조목이 실려 있다. 산군(山郡)과 연읍(沿邑)으로 나누어 호남대동법의 창설과정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하고 있다. 이후 대동법의 운영에 필요한 양전(量田)‚ 궁방면세(宮房免稅)‚ 면부세(免賦稅)‚ 면부출세(免賦出稅)‚ 면세출부(免稅出賦)‚ 연분(年分)‚ 복호(復戶)‚ 영관수(營官需), 수세(收租) 등의 내용을 순서대로 기술하였다. 본 자료를 통해 호남 대동법의 특징과 대동법 시행의 추이도 파악할 수 있다.

만기요람

만기요람 萬機要覽
심상규(沈象奎), 서영보(徐榮輔) 편 1808년(순조 8), 11권 11책, 필사본, 35.4×22cm 청구기호 : 奎 1151

국가의 재정과 군정에 관한 내용을 정리하여 국정운용에 참고로 사용하기 위해 1808년(순조 8) 왕명에 의하여 심상규(沈象奎)와 서영보(徐榮輔) 등이 편찬하였다. 재용편(財用編) 6책과 군정편(軍政編) 5책의 총 11책으로 되어 있으며‚ 각 항목마다 간략한 연혁과 당시의 통계자료‚ 법규 등을 수록하였다. 규장각에는 3종의 필사본이 있으며, 전시된 판본(奎 1151)은 고종의 서재인 집옥재에 소장되었던 것이다.

자휼전칙

자휼전칙 字恤典則
정조(正祖) 명편(命編), 1783년(정조 7), 1책, 활자본, 30×20.2cm 청구기호 : 一簑古 340.09-J198j

흉년에 버려진 유아나 결식하는 어린이에 대한 구휼책을 적은 책. 윤음(綸音)과 사목(事目)으로 이루어져 있고, 한문본과 한글본이 있다. 윤음의 내용은 인정(仁政)의 본뜻에 따라 흉년에 버려진 유아나 걸식하는 어린이에 대한 구휼책을 마련하자는 것이고, 사목은 정조의 뜻을 찬양하면서 구체적인 조목 9조가 제시되어 있다. 정유자로 인쇄한 활자본이 나온 다음 전국의 감영에서 번각했기 때문에 8종의 목판본이 남아 있다.

춘천시사열무도

준천시사열무도 濬川試射閱武圖
1760년(영조 36), 4첩, 채색필사본, 28.6×20cm 청구기호 : 奎古 830 (古4206-20의 모사본)

조선 영조대 도성내의 하천(지금의 청계천) 준설공사를 완성하고, 이를 기념하는 무사들의 무예시험 행사를 4첩으로 기록한 그림이다. 홍수피해 방지와 하천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국왕 영조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공사가 이루어졌다. 당시의 공사현황과 경비, 인부, 말 등의 숫자 등을 기록한 『준천사실(濬川事實)』에 의하면 도성내의 하천 공사는 1760년 3월에 시작하여 4월 16일에 끝난 것으로 되어 있다. 동원된 인부가 총 50여만 명에 달할 정도로 대규모 공사였다. 흥인문 남쪽에 있는 오간수문(五間水門)에 행차하여 준천의 현장을 관람한 국왕 영조의 자리와 국왕을 수행한 관리들의 모습을 비롯하여, 하천변에서 소와 수레 등 각종 도구를 활용하여 준설 작업에 열중인 인부들의 모습이 정밀하게 그려져 있다.